News. 지역 지사 통한 상생 - 생생돈까스
25554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25554,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qode-title-hidden,hide_top_bar_on_mobile_header,qode-content-sidebar-responsive,qode-theme-ver-10.1.1,wpb-js-composer js-comp-ver-5.0.1,vc_responsive

News. 지역 지사 통한 상생

경기침체 장기화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는 가운데 2017년 창업과 프랜차이즈 시장의 트렌드 키워드는 ‘생존’이 됐다.

경기 불황에도 전국으로 가맹점을 오픈하면서 순항 중인 프랜차이즈 회사가 있다.

돈까스 브랜드 ‘생생돈까스’는 돈까스, 함박스테이크, 덮밥 등 다양한 메뉴를 통해 안정적인 매출 창출을 거두고 있다. 또 효율적인 요리가 가능한 원팩 시스템을 도입, 이에 외식업을 처음 접하는 (예비)창업자도 빠르고 쉽게 조리와 매장 운영이 수월하다는 평이다.

최근에는 생생돈까스 본사 ㈜에버리치에프앤비가 프랜차이즈 사업을 전국 지사 체제로 전환하기도 했다.

서울 강남에 첫 지사를 두고 생생돈까스 본사 김병휘 전 이사가 지사장을 맡았다. 강남지사는 서울 지역의 매장 개발 및 운영 전반을 담당하며 매장 개발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병휘 지사장은 지난 5일 임명장을 수여 받고 공식업무를 시작했다. 김 지사장은 “가맹점과 지사, 본사가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사업자와 소비자 모두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에버리치에프앤비 변동섭 대표는 “가맹점 관리와 고객 니즈를 파악해 충족시킬 수 있는 적극적인 사업 마인드와 역량을 갖춘 인재를 기다린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에 100여 개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는 생생돈까스는 매장 운영과 관리를 담당할 각지에 지사장을 모집하고 있다.